top of page
Search

아마존(Amazon), 헬스케어 이렇게 들어간다.


이 세 회사의 공동발표 후, 미국에서 엄청난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걸 반증하듯 기존 업체들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다.

제프 베조스는 그 전부터 공공연하게 healthcare 산업에 관심을 밝혀오던 차였지만, 다른 두 회사와의 협력을 발표한 것은 접근하는 방식에 있어 놀랍긴 하다.

지난 번 BML weekly 에도 이야기한 것처럼 제프 베조스는 healthcare 산업에 관심이 많았다. 그 형태가 제너릭 회사를 인수해서 Alexa를 활용한 빠르고 저렴한(현재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모델를 모방한) drug delivery system일 줄 알았는데 이번 발표를 보니 범위가 훨씬 더 넓어졌다. Healthcare 전반을 아우르는 Holistic approach를 생각하는 것 같다. 아직 구체적인 plan을 발표하진 않았지만, 지금 나오는 이야기들을 종합해 보면 분명히 파급력은 대단할거라 생각된다.

이 발표가 미국 의료 체제에서 시사하는 바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1. 높은 의료비용

미국은 전세계 healthcare market에서 단일 시장으로서 가장 크다. 한국은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이 약 1% 내외인 반면, 미국은 약 35%쯤 된다. 최근 신흥국의 성장으로 전세계에서 미국 비중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나 절대 매출액으로 여전히 부동의 세계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GDP 대비 healthcare 비중도 가장 높아서 16.4% (3 trillion dollar a year)에 달한다.

한국은 GDP 대비 healthcare 비중이 6.9%로 OECD 평균에 못 미친다. 이 돈으로 보편 복지를 하고 있으니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2. 비용대비 효과는 의문

그렇다면, 이렇게 많은 비용을 사용하고 있는 미국인들의 평균수명은 어떨까? Healthcare에 사용하는 비용과 수명을 나라별로 비교한 표가 있다. 그 차이는 너무나 극명하다. 일본과 미국을 비교 해보자면, 미국이 비용은 두배 가까이 많이 사용하는데 비해 수명은 일본인들에 비해 10살 가량 더 단명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무엇에 의료비용을 사용하는지 의심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다.

그렇다면 이렇게 많은 돈을 실제로 어디에 사용하는 것일까? 각 분야별 비용이 사용되는 비중을 그림3을 통해 살펴보면, 가장 많은 비중은 Hospital care(32%), Physician and Clinical Service(20%) 등이다. 제프 베조스는 의료기관(health provider)과 연관된 부분도 혁신할 거라고 단언한 바 있다. 만약 Health provider에서 10%만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약 5% 가량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그렇다면, 그 비용은 어떻게 절감할 수 있을까? AI나 Alexa같은 기술을 활용하여 의료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낭비없이 최적화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왓슨같은 AI를 활용하여 환자의 진단율과 치료율을 높일 수 있다. 또한, 환자들이 약물을 잘 복용하는지 Alexa나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모니터링할 수도 있다. 환자들의 복약 순응도가 올라가면 자연스레 합병증 등도 줄어들어 전체 치료 비용이 절감되는 효과를 노릴 수 있다.

이윤만 추구하던 기업이 왜 이윤추구없이 직원들을 위한 헬스케어 회사를 만들겠다고 공언한 것일까?

3. 이상적인 미국 Healthcare 모습

내 마음대로 상상이긴 한데, 아마존이 만들고 싶어하는 의료보험, 의료기관의 모습이 어떨까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그 때 떠오른 영화가 있어 소개하고 싶다. (꼭 이렇게 안될수도 있다)

마이클 무어 감독이 2007년에 미국 의료 제도의 모순을 겪은 사람들의 실제 사례를 모아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인 식코(Sicko)가 주인공이다. 이 영화에 의하면 당시 미국 의료보험 미가입자는 약 5,000만명에 달한다. 또한, 보험 가입자라 하더라도 어떠한 수단을 강구해서라도 보험금의 지불 거부를 행해 이윤의 최대화를 올리는 의료 시스템의 어두운 민낯을 가감없이 고발한다.

이 영화에서 감독은 보편적 의료 보험 제도를 실시하고 있는 유럽의 여러나라를 방문하여 미국 의료 제도의 취약성을 각 나라들과 비교해가며 통렬하게 비판한다. 환자들의 의료서비스 접근성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었기 때문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바마 케어가 발의되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트럼프에 의해 무산될 위기에 처해 있으며, 약 2천만명의 환자가 보험을 못받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 영화를 보고 나면 미국인들이 너무 불쌍하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이 너무나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대한민국 만세!

<그림4. affordable care act(일명 오바마케어)가 House bills 또는 Senate bill로 변경될 경우, 최소 2,000만명은 보험 혜택이 사라지게 된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언급한 "직원들이 더 만족할 수 있으며 이윤을 목표로 하지 않는 헬스케어 모델."

최소한 건강에 있어서 만큼은 경제논리를 조금은 버리고 문턱을 낮추기 위한 노력을 아마존이 할 수 있다면 미국인들에겐 축복일 것이다. 나 역시 그의 행보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


2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2023 기대되는 헬스케어 디지털 혁신

2022년 세계적인 컨설팅 기업인 맥킨지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를 발표한 적이 있습니다. 코로나 기간 동안 획기적으로 확대되었던 디지털 전환이 코로나 이후 어느 정도 축소될 것인지 파악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이 조사 결과는 예상과는 조금 달랐는데요... 응답자 중 코로나19로 인해 디지털 채널을 처음 이용한 소비자의 75%가 팬대믹식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Comentarios


bottom of page